시뮬레이션 가설, 철학의 과학적 증명

스웨덴 철학자 닉 보스트롬

엄청난 컴퓨팅 능력이 전제된 현상론

행성,우주를 시뮬레이션 실행 가능하게

입력시간 : 2019-09-11 16:00:22 , 최종수정 : 2019-09-18 08:49:36, 김태봉 기자


시뮬레이션 논증, 과학적 증명

 

우리의 삶이 실제가 아니라 누군가가 만들어 놓은 시뮬레이션이라면?

각종 영화, 만화 등에서 종종 등장해 우리에게 많은 철학적 질문을 던지는 설정 중 하나다. 그런데 학문적으로 이를 진지하게 다룬 가설이 있다.

스웨덴 철학자 닉 보스트롬이 2013년 주창한 일명 모의실험 가설(Simulation hypothesis)이다. 그에 따르면 우리는 좀 더 진보된 문명에 의해 만들어진 컴퓨터 시뮬레이션에서 살고 있을지 모른다. 아마 문명의 역사를 연구하기 위해 만들어진 연구 프로젝트의 일부로써 말이다.

듣기만 해도 황당한 주장이다. 과연 근거는 무엇일까?


 

닉 보스트롬은 언젠가 매우 정교한 시뮬레이션이 가능한 날이 온다면, 사람들은 그러한 시뮬레이션을 굉장히 많이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즉 현실 세계는 단 하나지만 시뮬레이션 세계는 무한히 생길 수 있기에 확률적으로 우리가 사는 세상이 시뮬레이션일 경우가 높다는 분석이다.

재미있는 것은 이런 황당한 주장에 동의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는 것.





 

2006년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한 조지 스무트, 괴짜 기업가 엘론 머스크 등 많은 이들이 진심으로 모의실험 가설을 지지하고 있다.

이에 거의 불가능해 보이는 모의실험 가설의 실증 시도가 꾸준히 있어왔다.

그중 대표적인 것이 사일러스 빈, 조레이 다부디, 마틴 새비지라는 세 물리학자의 연구다. 이들이 쓴 방법은 컴퓨터를 통한 수치 시뮬레이션(Numerical Simulation).




수학적 계산을 바탕으로 물리 현상을 모사해 재현하는 연구 방법이다.

연구진이 사용한 시뮬레이션 모델의 특징은 일종의 시공간 격자(space-time lattice) 모양을 바탕으로 한다는 것이다.

우리가 살고 있는 우주가 한정된 격자 속 시뮬레이션 세상이라는 가정이다.


이들은 원자핵 수준의 아주 작은 규모까지 측정 가능한 컴퓨터 시뮬레이션 모델을 개발해 소립자 운동 등 실제 물리 현상을 구현해 보았다.

그 결과 미세하지만 독특한 이상점을 발견했다.

바로 초고에너지 우주선(ultra high energy cosmic rays)의 에너지가 최대 1020eV(전자볼트)를 넘지 못한다는 점이다.

연구진은 이에 대해 실제 우주가 한정된 격자 속 시뮬레이션이기에 움직이는 입자들의 최고 에너지가 한계치를 가지는 것으로 분석했다.

많은 다른 과학자들도 비슷한 이론을 제시한다.

 

우주 시뮬레이션은 매우 많은 자원을 필요로 하기에 시공간에서 일종의 불연속 지점(discrete points)이 생길 것이라는 것이다. 때문에 우주 속 물리법칙이나 현상에서 이를 발견한다면 모의실험 가설의 증거로 볼 수 있다는 주장이다.

물리법칙 속 우연에서 힌트를 얻기도 한다.


제임스 게이츠라는 초끈이론 연구자는 한 물리 방정식에서 우연히 1940년대 발명된 컴퓨터 코드를 발견하면서 현실이 컴퓨터 시뮬레이션 속 세상임을 나타내는 증거라 주장했다. 물론 이러한 연구결과나 주장이 시뮬레이션 세상을 완벽히 증명해준다고 보긴 힘들다. 다만 그럴 수 있는 이론적인 가능성을 수학과 물리로 제시했을 뿐이다.

무엇이 정답인지는 아직 모른다.

진리를 끊임없이 탐구하는 과학자들의 도전정신이 언젠가는 세상의 진정한 정체를 밝혀주기를 바랄 뿐이다

<영화속의 한 장면>


[기자의 변]

 

외형상 보스트롬의 모의실험 가설은 일종의 회의주의적 가설이며 일반적 신념에 이의를 제기하기 때문에 나온 현실의 성질에 관한 제안이다. 거기에는 현실이 착각이라는 가설에 관한 오랜 역사가 존재한다. 옛날에는 플라톤을 시작 르네 데카르트의 몸과 마음의 이원론을 확실히 지지하고 버트런드 러셀을 지지한 입장에 가까운 현상론에도 밀접하게 관련한다. 그러나 보스트롬은 이런 흐름과 무관하게 모의실험 가설을 타당하다고 하는 경험적 이유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가 시사한 것은 주민이 있는 행성 전체 혹은 우주 전체를 컴퓨터 상에서 모의실험 가능하고 그 주민이 완전히 의식을 갖고 있다면, 충분히 고도로 발달된 문명이라면 그런 모의실험을 실행할 가능성이 높아, 따라서 우리가 실제로 그런 모의실험 속 주민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었다.

 

보스트롬의 주장은 이하의 3가지 중 어느 하나가 사실이라는 것이다.

 

1."(, 고성능 조상 시뮬레이션을 실행 한 능력)을 포스트 휴먼 단계에 도달 인간 레벨 문명의 분획 0에 매우 근접" 또는

2."이들의 진화론 과거 시뮬레이션 또는 변형을 실행하는 관련 포스트 휴먼 문명의 분율이 제로에 매우 근접하다", 또는

3."시뮬레이션에 살고있는 우리의 경험을 가진 모든 사람들의 비율은 하나에 매우 가깝습니다."

 

트릴 레마는 기술적으로 성숙한 "포스트 휴먼" 문명에는 엄청난 컴퓨팅 능력이있을 것이라고 지적했으며,또한 전제되어야한다는 것을 말하고 있다.

 

*트릴 레마

받아 들일 수없는 또는 불리한 (또는 표시) 각각의 세 가지 옵션에서 어려운 선택입니다. 트릴 레마를 표현하는 논리적으로 동등한 두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3 가지 불리한 옵션 중 하나를 선택하여 표현할 수 있으며, 그중 하나는 반드시 선택해야합니다. 또는 3 가지 유리한 옵션 중 하나를 선택해야합니다. 시각.

 

이 용어는 두 개 이상의 어렵거나 바람직하지 않은 대안 중에서 선택 하는 훨씬 오래된 용어 딜레마 에서 파생된다 . 이 용어의 최초 기록은 1672 년 영국의 설교자 필립 헨리 (Philip Henry)가 사용 했으며, 1725년에는 설교자 이삭 와트 (Isaac Watts) 가 독립적으로 따랐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opyrights ⓒ 얼리어답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개미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