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 생활정보

식초의 다양한 활용법

음식에 활용 맛을증가하고 부패 방지

생활 주변 세척등에도 활용

입력시간 : 2019-09-22 08:22:39 , 최종수정 : 2019-09-25 18:07:39, 김태봉 기자
<사진 출처:pixabay>


식초의 여러 가지 쓰임새

식초는 의외로 우리 생활 속에서 다양하게 쓰임새가 많다. 잘 활용하여 알뜰하게 주변이나 가정을 가꾸면 어떨까!

 

- 갈증이 나거나 위에서 쓴맛이 날 때 물에 서너방울 타서 마시면 좋다

- 지나치게 짠 음식에 식초 몇방울 넣으면 짠맛이 덜해진다

- 야채나 과일을 마지막 행굴 때 식초 몇방울 넣으면 농약잔류물을 없애주 며, 보관도 오래 지속될수있고 뽀드득소리가 나는 깨끗한 느낌을 준다.

- 밥을 오래 보존하려면 밥 넣기전에 밥통 바닥에 식초 몇방울 떨어뜨린다

- 도마에 밴 파냄새, 생선비린내는 식초물에 씻으면 감쪽같이 없어진다

- 김밥을 썰 때 식초물에 칼을 담갔다가 썰면 으깨지지 않고 잘 썰어진다

- 식초탄 물에 오이를 담가두면 오이의 쓴맛이 없어진다.

- 다시마, 연근, 우엉을 삶을 때 식초 몇방을 넣으면 아린맛도 변색도 없다

- 질긴고기는 식초를 발라 23시간 재어두면 연해진다

- 벗긴 감자, 토란, 고구마 등을 식초물에 담가두면 맛과 색의 변화가 없다

- 민물고기를 잡아 약간의 식초물에 담가두면 물고기가 식초를 마시고 중금속과 비린내를 토해낸다

 

유리창 닦을 때

분무기에 약간의 식초를 섞어서 유리창에 뿌려주면 시중에서 사는 유리 광택제보다 더 잘 닦아진다.

 

옷주름 잡을 때

힘을 주고 다려도 잘 다려지지 않는 주름이 있다. 이때는 물에 식초를 1작은 술 정도를 타서 분무기에 넣고 뿌리면서 다려 준다.

 

쌀에서 냄새가 날 때

쌀에서 이상한 냄새가 날 때는 아침밥으로 사용할 쌀을 그 전날 저녁 미리 식초 12방울을 떨어뜨린 물에 씻어서 소쿠리에 받쳐 물기를 빼고 다음날 밥을 짓기 전에 한번 더 미지근한 물로 헹군 후 밥을 지으면 냄새가 없다

Copyrights ⓒ 얼리어답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개미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