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 시장, 유엔 해비타트와 개발원조 사업 양해각서 체결 / 손화진 기자

유엔해비타트와 대전형 개발원조사업 개발 확대 상호협력

입력시간 : 2019-11-09 11:03:42 , 최종수정 : 2019-11-09 11:13:35, 손화진 기자


손화진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이 7일 10박 12간 일정으로 '2019 세계지방연합(UCLG)총회' 참석과 차기대회 유치 활동을 위해 남아프리카 공화국 더반 방문길에 올랐다.


허태정 시장은 더반 방문에 앞서 첫 공식일정으로 8일 케냐 수도 나이로비 유엔해비타트 본부에서 메이무나 모우드 셔리프 유엔해비타트 사무총장을 만나 '대전시-유엔해비타트 공적 개발원조(MOU)를 체결했다.​

이날 양해각서​(MOU)체결로 대전시는 대전형 개발원조(ODA)-셉티드(CPTED) 사업 개발 확대를 위해 ▲ 대전청년코디네이터 선발·파견 등을, 유엔해비타트는 ▲ 개발원조(ODA)사업 경험 및 전문지식 공유 ▲ 코디네이터 현지 모델개발 역량 강화 ▲ 현지 주민 수요 조사지원 등에 상호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1단계 사업으로 내년 1월부터 6월까지 수혜도시로 선정된 우리시와의 우호도시인 인도네시아 탕그랑셀라탄에 대전청년 코디네이터 2명을 파견ㄹ해 '환경디자인을 통한 도시범죄예방(CPTED)' 모델연구를 수행하게 한다.

​이어 2단계 사업으로 '대전형 개발원조-셉티드 모델'을 내년 상반기까지 개발을 완료하고, 오는 221년부터 2023년까지 코이카 개발원조(ODA)공모사업 모집신청을 거쳐 동 모델을 저개발국 자매 우호도시 중심으로 전수할 계획이다.

이날 허태정 시장은 "유엔해비타트와 공동으로 수행하는 첫 대전형 개발원조 사업이 유엔해비타트가 구현하는 '모두를 위한 도시'실현과​ 저개발국과 공동번영에 기여하는 성공적인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 이라며 "이를 통해 대전시의 글로벌도시 역량도 한 단계 높아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2016년 유엔 해비타트 제3차 회의에서 채택된 의제 "모두를 위한 도시"로 '균형성','다양성','포용성','회복탄력성'을 도시재생의 정책이념으로 제시

​또 허시장은 이 사업을 계기로 대전의 우수기업과 지역 인재들이 해외 진출 기회가 확대 될 수 있도록 유엔해비타트의 많은 지원과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메이무나 모우드 셔리프 사무총장은 "청년의 가치는 유엔해비타트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중요하고, 청년은 도시문제를 혁신적이고 창의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 며 "대전시와 유엔해비타트의 청년프로젝트가 전 세계적인 우수사례가 되길 바란다" 고 말했다.​

[저작권자 경찰일보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Copyrights ⓒ 얼리어답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손화진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