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수질 보호 및 악취 저감 위한 복개하천 정비 추진/신동언 기자

입력시간 : 2019-11-11 13:19:03 , 최종수정 : 2019-11-16 09:14:32, 신동언 기자


신동언 기자 = 청주시가 석남천 등 관내 주요 복개하천의 수질오염 방지를 위해 퇴적 토사의 준설 등 정비에 나선다.



복개하천에는 하천수와 함께 오수, 우수가 같이 흐르는데 오수만을 하수처리장으로 유입되도록 하는 분리벽이 설치돼 있다.


도로로 이용하기 위해 도심의 하천을 복개한 것인데 그 내부에는 각종 퇴적물 때문에 분리벽의 기능이 상실돼 오수가 하천으로 흐르는 경우가 있어 수질오염과 악취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시는 악취 민원이 많이 발생되는 석남천, 미평천 및 명암천 8.4km에 대하여 15일까지 준설함으로써 수질오염을 예방하고 악취발생으로 인한 주민 불편을 최소화 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앞으로도 복개하천에 대해 지속적으로 점검·정비해 하천의 수질 보호와 악취로 인한 시민의 불편함이 해소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경찰일보, 신동언 기자]

Copyrights ⓒ 얼리어답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신동언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