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시, 유해환경동물 피해방지단 교육실시,손화진기자

- 농가 피해 및 시민 안전에 선제적 대응-

입력시간 : 2019-11-18 15:20:16 , 최종수정 : 2019-11-18 17:27:33, 손화진 기자

손화진기자 = 계룡시는 18일 야생멧돼지로 인한 피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유해환경 동물 피해방지단의 특별 교육을 실시했다.

 

시는 생태계 불균형으로 천적이 없어진 야생멧돼지 개체수가 급증함에 따라 민가로 내려와 농작물 등에 심각한 피해를 입히거나 도심에 출몰해 사람을 해치는 사례가 전국적으로 늘어나는 추세에 있어 이에 대한 적극적인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감염 매개체가 야생멧돼지로 확인되면서 바이러스 유입 차단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멧돼지 포획에 집중하기로 했다.

 

시는 이날 교육에 참석한 피해방지단원 10여명을 대상으로 아프리카 돼지열병 수렵단 구성 및 운영관련 교육과 함께 야생멧돼지 폐사체 발견 시 조치방법, 총기 안전관리 및 포획 시 안전 준수사항 등을 교육했다.

 

또 올해부터 시행하고 있는 멧돼지 포획포상금 제도를 안내하고 멧돼지 출몰예상 지역의 주민들에게 총기 포획에 따른 안전사항 등 홍보를 당부했다.

 

계룡시는 올해 10월말까지 79마리의 멧돼지를 포획해 지난해 27마리보다 3배가량 많은 멧돼지를 잡았으며, 포획된 멧돼지 중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된 사례는 없다.

 

시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완전 차단 및 수확기 시민들의 재산, 생명 피해 방지를 위해 야생멧돼지 포획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신문 손화진 기자

 


Copyrights ⓒ 얼리어답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손화진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