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트론, 파킨슨병 치료제 임상 환자 첫 투약 시행… 임상2상 본격화

서울대학교병원∙서울아산병원∙삼성서울병원∙서울보라매병원∙분당서울대학교병원 등 임상 참여

First-in-Class 목표로 혁신 신약 개발 박차… 파킨슨병 세계시장 규모 약 45억 달러 추산

약효 지속성 의약품 연구개발 전문 기업 펩트론(087010, 대표이사 최호일)이 개발 중인 파킨슨병 치료제의 임상이 본궤도에 진입했다.

홍지현 기자

작성 2020.03.19 19:02 수정 2020.03.19 19:13
펩트론 제공


펩트론은 현재 임상2상을 진행 중인 파킨슨병 치료제 ‘PT320’의 임상 환자 모집이 원활히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임상에 선별된 환자를 대상으로 19일 첫 투약이 시행됐다고 밝혔다. 


임상 기관으로는 서울대학교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등이 참여하고 최근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서울보라매병원 등이 추가되면서 임상 진행 및 결과 도출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펩트론의 파킨슨병 치료제 ‘PT320’은 기존의 증상완화제 수준을 넘어 최초의 근본적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개발된 것으로 약물의 안전성이 검증된 것은 물론, 파킨슨병의 진행을 억제하는 ‘질병변경효과’(disease-modifying Effect)가 이미 연구자 임상시험에서 입증돼 이번 임상 성공 가능성도 매우 높다는 분석이다. 


특히 펩트론은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독자적인 특허기술 기반의 약효 지속성(서방형) 제제로 개발해 뇌혈관 장벽(BBB, Blood Brain Barrier) 투과율을 대폭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또한, 기존 표준치료 약물인 레보도파(levodopa)의 장기 복용 시 나타나는 심각한 부작용을 ‘PT320’의 병용 투여로 방지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져 1차 치료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가능성이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호일 펩트론 대표이사는 “당사를 포함한 각 기관의 우수 연구진들이 ‘First-in-Class’ 신약 개발을 목표로 PT320의 연구개발에 매진하고 있으며, 이번 임상 환자 투약을 시작으로 보다 의미 있는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성공적인 혁신 신약 개발을 통해 전 세계 천만 명이 넘는 파킨슨병 환자들을 치료할 수 있는 길을 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파킨슨병은 대표적인 신경 퇴행성 질환의 하나로, 뇌 흑질(substantia nigra)의 도파민 신경세포의 사멸로 인해 뇌 기능과 신체의 움직임에 장애가 나타나는 질병이다. 전 세계 파킨슨병 환자 수는 약 천만 명으로 조사되며, 치료제 시장 규모는 약 45억 달러 규모로 추산된다.


Copyrights ⓒ 얼리어답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홍지현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