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서관협회,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도서관계 입장 발표

지금은 대면 서비스보다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서비스를 확대할 시기

이동현 기자

작성 2020.03.25 10:49 수정 2020.03.25 10:49

코로나19 관련 한국도서관협회가 입장을 발표했다


한국도서관협회가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도서관계 입장을 발표했다.


다음은 한국도서관협회의 의견서 전문이다.


우선 코로나19 사태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지만 묵묵히 맡은 바 소임을 다하고 계신 국민 여러분께 존경을 표합니다. 또한 헌신적으로 방역과 치료에 애쓰고 계시는 의료인과 방역당국에게도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사회 전반에 큰 어려움으로 다가왔지만 언제나 그랬듯이 위대한 대한민국 국민은 한마음으로 협심하여 이 난국을 잘 극복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우리 도서관계는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상황에서 많은 도서관이 휴관하거나 프로그램을 취소하는 등 정상적인 도서관 서비스를 국민에게 제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최근 또다시 학교 개학과 지역사회의 코로나19 전파의 우려로 인하여 도서관의 휴관기간도 계속해서 연기되고 있습니다. 도서관은 이용자의 사랑으로 존재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생각지도 못한 이런 상황에서 이용자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준비하고 제공하고 있던 우리 도서관계는 이용자를 만나지 못하는 안타까움과 얼른 이 사태가 종식되어 이용자의 지적 문화적 요구를 수용하고 싶은 초조함에 이를 해결하기 위해 도서관 차원에서 더 많은 고민과 방안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한국도서관협회는 이처럼 국민들을 위해 진심을 다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우리나라 도서관과 사서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이런 도서관 현장의 마음을 담아 정부당국과 시민 여러분에게 부탁을 드리고자 합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교육청 등 도서관 관리감독을 책임지고 있는 운영주체에 간곡히 요청합니다.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지 않은 채 도서관 서비스를 강제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특히 공공도서관은 국민은 물론 외국인에게도 열려있는 지역공동체 공간입니다. 그 공간에서 대면서비스를 감당하는 사서의 안전이 지역 공동체의 안전입니다. 따라서 현재는 물리적(사회적) 거리두기를 반드시 지켜야 하는 시점이기 때문에 개관을 강제하는 것은 국민들의 안전보장을 정면으로 배치하는 일임을 명심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은 대면 서비스보다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서비스를 확대할 시기입니다.


한편 도서관이 휴관됨에 따라 도서관 일용직 등 비정규직원들이 급여 등이 지급되지 않아 경제적 어려움에 빠지지 않도록 해주시기 바랍니다. 갑작스럽게 도서관 프로그램이 취소되어 해당 프로그램을 운영하던 강사나 관계자들을 위해 보상이나 지원책도 적극적으로 마련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등은 이번과 같은 재난 상황에도 도서관이 안전한 공동체 공간으로 시민과 이용자들에게 지속적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전자책의 확대 보급과 온라인 서비스 플랫폼 구축, 재난 대비 방역 장비 마련을 강력히 요구합니다.


국민과 이용자 여러분께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지금 우리 도서관들도 여러분과 마찬가지로 상상하지 못한 사상 초유의 사태를 겪고 있습니다. 도서관은 불특정 다수가 자유롭게 이용하는 장소이기 때문에 혹시 발생할 수 있는 집단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휴관을 연장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현장의 사서들은 지금 상황에서 이용자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비대면 서비스를 확대 시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책 소독과 장서 점검, 새로운 책의 구입 등 코로나19가 종식되자마자 국민을 위해 더 한층 성숙된 도서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금 이 순간에도 사서와 도서관은 배전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전염병 감염의 위험 속에서도 이용자를 위해 고민하고 행동하고 있는 도서관과 사서들을 널리 이해해주시고 격려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번 사태를 겪으면서 사서들은 이용자인 국민의 사랑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와 도서관이 우리 국민들에게 얼마나 절실한 것인지 우리 모두가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지금은 여러분을 만나지 못하지만 앞으로 더 좋은 도서관 서비스를 제공해 드려야겠다는 새로운 각오를 다지고 여러분을 맞이할 준비를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십시오.


국민 여러분과 함께 우리 도서관계는 코로나19 사태를 분명히 이겨낼 것입니다.


다시 한번 우리 국민과 의료진, 방역당국께 그 희생과 수고에 거듭 경의를 표하며, 빠른 시일 내에 도서관에서 뵙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20년 3월 24일

(사)한국도서관협회


* 웹사이트 : http://www.kla.kr


Copyrights ⓒ 얼리어답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현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야호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