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이카, 'K-방역' 개도국과 공유한다

윤시원 기자

작성 2020.05.07 18:21 수정 2020.05.08 07:17


대한민국 개발 협력 대표기관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는 7일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코로나19 정보 허브(www.koica.go.kr/sites/covid19)'를 오픈한다.


국내에서는 코로나19 확진이 안정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일부 개발도상국에는 여전히 코로나19가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다.코로나19 팬더믹(세계적 대유행)으로 국내외에서 코로나19 관련 다양한 지침, 이니셔티브, 데이터가 다양하게 발표되고 있으나 개도국 현지에서 필요한 개발 협력 차원의 체계적인 정보 제공 서비스는 부족한 실정이다.이에 코이카는 감염병 대응 역량이 충분하지 않은 개발도상국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효과적으로 극복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정보 허브를 구축했다.

코로나19 정보 허브는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포함해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하는 데 필요한 국내외 정보를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웹사이트로서 우리 정부와 국제기구의 보고서부터 데이터, 각종 미디어 자료 등에 이르는 다양한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주요 제공 카테고리는 ▲Global Actions(해외 대응 현황) ▲Korea Responses(국내 대응 현황) ▲KOICA Responses(코이카 대응 현황) ▲Suggestions(제안) 등이다.코이카는 특히 개발도상국 공공보건 의료 관계자, 정책 담당자가 필요로 하는 현지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정책, 한국 K-방역 경험 등의 정보를 중점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개발도상국 관계자들과 쌍방향 의사소통이 가능한 메뉴를 마련해 이들이 코로나19 대응 관련해 겪고 있는 어려움을 듣고 공동 지원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정보 허브는 개도국 관계자뿐만 아니라 코로나19 및 감염병 대응 등에 관심이 있는 우리 국민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박재신 코이카 사업전략·아시아본부 이사는 "많은 개발도상국에서 ▲신속 대응 ▲3T 전략(Testing·Tracing·Treating) ▲시민의식 등 'K-방역'으로 통하는 우리나라 코로나 대응 노하우에 대한 수요가 높다"고 말했다.

이어 "코이카는 44개 해외사무소 네트워크 및 국내외 주요 보건의료 기관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코로나19 정보 허브를 적극적으로 알리고, 국내외 이해관계자 및 개도국을 위한 개발 협력 관점의 코로나 대응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이카는 앞으로 코로나19 정보 허브에 국내 대응 자료를 확대하고 국내외 의견수렴을 통해 코로나19 대응 관련 쌍방향 소통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Copyrights ⓒ 얼리어답터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윤시원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대한민국청소년의회 뉴스